광주시, 성희롱.성폭력 뿌리뽑는다

10월 전 직원대상 전수조사, 인권옴부즈맨 배치

광주광역시 산하 간부들의 갑질과 성추문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등 인권침해를 뿌리뽑기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우선 신고‧구제절차를 체계화하고 시청 내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은 전문성을 갖춘 여성인권보호관이 조사를 전담하는 한편 인권옴부즈맨회의를 열어 조사결과에 대한 시정조치 등을 권고하기로 했다.

광주시 인권옴부즈맨은 직접 접수한 신고는 물론, 감사위원회에 접수된 성희롱 신고, 지방 공공기관의 장(기관장‧임원)의 성희롱 사건도 일괄 처리하게 된다.

또, 산하 공공기관의 성희롱 고충상담원이 실제 성희롱 등 사건이 발생되었을 때 상담·조사에 많은 애로를 겪고 있다고 보고,사건 상담‧조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피해, 비밀보장 등 유의사항 안내, 조사계획 수립 지원, 사안에 따른 상담‧조사 현장 지원도 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성희롱 고충상담창구를 운영하지 않는 지방 공공기관이나 직원이 광주시 성희롱고충상담창구를 통한 조사를 희망할 경우 시가 직접 사건을 조사‧처리한다.

조사 결과, 성희롱으로 판단될 경우에는 직원 징계 등 인사조치, 피해자와 행위자와의 분리, 피해자에 대한 심리치료 또는 유급휴가, 행위자에 대한 성희롱 재발방지교육 등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권고하게 된다.

광주시는 이와관련해 13일 시청 세미나실에서 28개 지방공공기관 성희롱 고충상담원 네트워크 회의를 개최했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10월 시 공직자 3600여 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온라인 실태조사를 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성희롱‧성차별 없는 직장을 만들기 위한 방안을 여성인권단체, 전문가 등과 함께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