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9월 15~19일 독일-헝가리 방문

저심도 도시철도·트램 등 선진 교통시스템 벤치마킹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는 15일부터 3박 5일 일정으로 도시철도 2호선 건설과 관련해 유럽의 선진 교통도시인 독일 뮌헨과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유럽의 선진 교통시스템, 특히 저심도 도시철도 등을 집중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뮌헨은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의 주도이자 금융․상업․교통 중심지로 145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8개의 도시철도, 13개의 트램, 버스 등의 대중교통이 운행중이다.

부다페스트는 인구 174만명이 거주하는 헝가리 수도로, 지난 1896년 세계 최초 전기로 운행한 도시철도 1호선과 2014년 개통된 4호선이 저심도방식으로 건설됐다.

이번 방문에서 이 시장은 도시철도와 트램 등을 직접 탑승해 시설 안전성과, 유지관리, 환승 동선 체계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저심도 도시철도, 트램, 버스 등 모든 대중교통을 통합 운영하는 부다페스트교통공사를 방문해 건설과정이나 건설 후 운영 및 사후관리 과정에서의 문제 등을 살펴보고 광주도시철도 건설에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때부터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은 필요하지만 재정적자, 안전성, 기술성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만큼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고 일관되게 밝혀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