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민속예술 축제 13일 진도서 개막

15일까지 농악·민요 등 33개 팀 경연 펼쳐

전라남도와 진도군이 사라져가는 남도의 전통민속예술을 발굴·보존하기 위해 주최하는 제44회 전남 민속예술축제가 13일 진도군 향토문화회관에서 개막됐다.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이동진 진도군수, 문화예술단체장, 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전남 민속 예술 축제에는 시군을 대표한 일반부 20개 팀, 청소년부 13개 팀, 총 33개 팀 1천여 명이 참가해 15일까지 3일간 농악, 민요, 민속놀이 등 전통 민속 예술 경연을 펼친다.

대회 첫날인 13일엔 순천의 오장상여소리를 시작으로 13개 팀, 둘째 날인 14일엔 12개 팀, 셋째 날인 15일엔 8개 팀이 경연에 나선다.

전남 도립 국악단 초청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도 제공된다.

경연 결과 대상과 최우수상은 일반부와 청소년부에서 각 1팀을 선정하고, 우수상은 각 2팀을 선정한다.

대상 수상팀은 2019년 한국 민속 예술축제와 전국 청소년 민속 예술제에 각각 전라남도 대표로 참가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