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광주 집단 폭행 피고인들에 징역 3∼12년 구형

"무차별 폭행에 공권력 무시"

검찰이 지난 4월 광주에서 발생한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피고인들에게 3~12년의 징역형을 구형했다. 사진은 당시 화면 영상 캡쳐 장면.(사진=독자 제공)
검찰이 지난 4월 광주에서 발생한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피고인들에게 3~12년의 징역형을 구형했다.

광주지방법원 제 12형사부(정재희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31) 씨 등 9명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검사는 박 씨 등에게 각각 징역 3~12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사는 "피해자들을 무차별 폭행했고, 경찰이 출동한 이후에도 폭행을 이어가 공권력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고 밝혔다.

박 씨 등은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잘못된 행동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들은 지난 4월 30일 오전 6시 30분쯤 광주 광산구 수완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 탑승 문제가 시비가 돼 정 모(31) 씨 등 4명을 집단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정 씨가 한쪽 눈이 사실상 실명되는 등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이 사건의 선고 공판은 오는 11월 9일 이뤄질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