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 부검 1차 소견 "사망 원인 확인 안돼(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 부검 1차 소견 "사망 원인 확인 안돼(종합)

경찰, 함께 투숙해 술 마신 남고생 2명 긴급체포

전남 영광경찰서(사진=전남 영광경찰서 제공)

전남 영광경찰서(사진=전남 영광경찰서 제공)
전남 영광의 한 숙박업소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함께 투숙한 남고생 2명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부검을 진행했지만 골절이나 외상 등 사망에 이를만한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다.

14일 전남 영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2시쯤 전남 영광군의 한 모텔에서 A(16·여)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A양은 이날 오후 청소하기 위해 객실을 찾은 모텔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A양과 함께 모텔에 들어간 B(17)군 등 2명이 술을 많이 마셔 인사불성 상태가 된 A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보고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양은 13일 새벽 2시쯤 B군 등과 소주 6병을 사들고 모텔에 들어갔으며 B군 등은 새벽 4시 20분쯤 모텔 밖으로 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A양과 B군 등은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사이로 13일 새벽 0시 30분쯤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