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여고생 성폭행한 10대 2명 구속

경찰, 범행 공모 정황 확인 후 영장 신청
사망 원인은 정밀 부검 통해 밝혀질 듯

전남 영광경찰서(사진=전남 영광경찰서 제공)
술을 마시고 쓰러진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10대 2명이 구속됐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6일 여고생에게 술을 먹인 뒤 성폭행한 혐의로 남고생 A(17)군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새벽 2시 10분부터 새벽 4시 20분 사이에 전남 영광군 한 숙박업소에서 B(16·여)양에게 술을 먹인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사전에 술 마시기 게임을 하며 짧은 시간 동안 B양에게 많은 술을 먹여 성폭행하기로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이들은 소주 6병을 사들고 모텔에 들어갔으며 B양은 약 한 시간 동안 소주 3병 이상의 많은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군 등은 "B양이 술에 취해 쓰러지자 성폭행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과 B양 등은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범행 약 2시간 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부검을 진행했지만 "골절이나 상처 등 사망에 이를만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1차 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은 정밀 부검 결과를 기다리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B양은 지난 13일 오후 2시쯤 객실 청소를 하기 위해 방으로 들어간 모텔 주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