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 박차

2단계, 5개 공원에 15개 업체 사업제안서 접수...10월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단계 우선협상대상 협상 중 비공원면적 3만 1911㎡ 축소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6개 공원 7개 지구에 대한 민간사업자 제안서 접수 마감 결과 총 15개 업체가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원별로는 ▲중앙1 2개 업체 ▲중앙2 3개 업체 ▲중외 2개 업체 ▲일곡 3개 업체 ▲운암산 4개 업체 ▲신용(운암) 1개 업체다.

송정공원은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가 없었다.

광주시는 민간공원 대상지인 10개 공원 중 1단계로 4개 공원을 이미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6개 공원 711만 8839㎡는 7개 지구로 나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해 지난 5월 제안서 접수 안내 공고를 한데 이어 6월 183개 업체가 참가 의향서를 제출한 바 있다.

2단계는 1단계를 보완해 공원 전체부지 매입 후 일부 면적만 공원으로 조성하고 원형보존함으로써 30% 범위 내 비공원시설 면적을 평균 9.3%로 대폭 축소했다.

또 제안 위치와 구역 등을 지정한 후 2종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제한해 경관훼손을 최소화하고 녹지와 공원면적은 최대한 지킬 수 있게 했다.

광주시는 관련 분야 전문가 등으로 제안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공공성 확보 등을 위해 시민심사단을 평가에 참여시켜 오는 10월 말 사업제안서를 최종 평가해 공원별로 최고 득점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된다.

다만 제안서가 제출되지 않은 송정공원은 공원일몰제(2020년 7월) 시한성을 감안해 미제출 사유를 분석해 제한 사항을 일부 조정한 뒤 재공고 등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재추진하고 불가피한 경우 재정집행 등을 별도로 검토하게 된다.

한편 민간공원 특례사업 1단계로 ▲마륵 ▲송암 ▲수랑 ▲봉산 등 4개 공원은 올해 1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도시계획위원회와 도시공원위원회 자문을 받아 협상 추진 중에 있다.

교육청 등 협의가 완료되면 제안 사업에 대한 수용 여부를 결정한 후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의 후속 행정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1단계 4개 공원의 주요 협상 추진 내용은 ▲공동주택 6371세대를 5313세대로 1058세대(16.6%) 축소 ▲비공원면적을 33만 30㎡(25%)에서 29만 8119㎡(22.5%)로 3만 1911㎡(2.5%) 줄이는 등 비공원시설 최소화, 건물높이 제한, 시민 및 장애인 접근성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앞으로도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으며 특히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비공원 시설 축소를 통해 경관 및 공원 훼손 최소화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