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 도래기··AI 차단방역 강화

전남도, 군 제독 차량 등 동원해 소독·농가 방역수칙 준수 등 당부

AI 방역 (사진=자료사진)

AI 방역 (사진=자료사진)
전라남도는 앞으로 철새가 본격적으로 날아올 것으로 예상된 데다, 지난 6일 경남 창녕 철새 도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검사에서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철새 도래지와 주변 농가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12일까지 이틀간 군(31사단) 제독차량, 동물위생시험소와 시군에서 보유한 광역방제기 등을 총동원해 철새 도래지 및 주변 도로 등을 소독하고 철새 도래지 차단 방역 홍보를 위한 현수막과 입간판을 설치토록 했다.

시군 전담공무원을 동원해 가금 농가 대상 축사 그물망 정비 등 야생조류 차단 방역을 지도하고, 문자 발송 등을 통해 차단방역 홍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가금농장 및 가금 도축장에서는 매일 가금 임상 예찰을 실시하고 시설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토록 했다.

전라남도는 또 지난 1일부터 도 및 시군에 27개소의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발생 위험 11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축산차량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축산농가에서는 야생철새에 의한 AI 유입 및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야생철새가 축사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축사 그물망을 보수하고 문단속을 철저히 해야 하고 방사형 가금 사육 농가는 가금 방사 사육과 잔반 급여를 금지해야 하고 먹이를 찾아 야생 철새가 축사 내로 들어오는 일이 없도록 흘린 사료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

이와 함께 매일 농장을 소독하고, 농장 출입 차량 및 사람에 대한 출입통제 등 차단방역을 강화해야 하고 축산농가는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하며 일반인도 철새 도래지를 방문한 경우 축산농가에 방문해서는 안 되고 축산 농가에서는 매일 사육하는 가축에 대해 임상예찰을 실시해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방역 ㎾기관에 신속히 신고(1588-4060)해야 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