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농업인, 생명가치 존중 혁신성장 다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농업인, 생명가치 존중 혁신성장 다짐

9일 영암서 농업인의 날 행사
김영록 전남지사, 농가소득 5천만 원 시대 열자

김영록 전남지사가 9일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민 시상 뒤 시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전남 도청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9일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민 시상 뒤 시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전남 도청 제공)
전남 농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 생명가치를 존중하는 농업의 혁신성장을 일궈 농가소득 5천만 원 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

전라남도는 9일 영암군 실내체육관에서 전라남도 농업인 단체연합회를 중심으로 농축임업인 단체 회원과 농업인, 김영록 도지사, 도의원, 관계기관장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전라남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을 했다.

전라남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은 도립국악단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농업 발전에 기여한 농업인 시상, 농정시책 추진 우수 시군 시상, 선도농업인과 청년창업농 간 멘토-멘티 결연 등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에 앞서 도립국악단의 어울림 한마당 공연으로 한 해 농사의 알찬 마무리를 한 농업인을 위로하고 다 같이 하나 되는 시간을 가져 행사장 분위기를 북돋웠다.

시상식에선 농업발전에 기여한 순천시 박민수 씨 등 6명에게 정부포상을, 농업 현장에서 농가 소득 증대 및 농산물 판매 증진에 앞장선 고소득 쌀 부문 강진 오경배 씨 등 4명이 농업인 대상을 수상하는 등 농업발전 유공자 32명이 표창을 받았다.

또 올해 농정업무 평가에서 대상을 차지한 강진군을 비롯해 8개 시군이 수상했다.

특히 청년창업농들이 영농 초기 현장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선도농업인과 청년창업농 10명을 각각 선정해 ‘멘토-멘티 결연’을 맺어줬다.

멘토-멘티는 수시로 현장에서 만나 배움을 나누는 아름다운 동행을 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또한 농업인들은 미래 농업 발전을 다짐하는 ‘혁신성장 선언문’을 채택해 농업인 삶의 질을 높이고, 생명가치를 존중하는 농업으로 혁신하는데 온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격려사를 통해 “봄부터 농사 준비를 시작해 여름 폭염과 폭우, 태풍을 다 이겨내고 이 가을 풍요로운 결실을 보아온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산업화, 도시화, 고령화, 한·미 FTA, 한·중 FTA 등 태산과 같은 파도를 이겨내고 전남 농업을 굳건히 지켜온 전남 농업인들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농수축산업을 첨단산업으로 탈바꿈시키고, 맛, 멋, 체험, 관광을 아우르는 농수축산 생명산업벨트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농민수당, 농업인 월급제, 행복 바우처(쿠폰) 지원사업 등 농업예산을 늘려 소득이 더 오르도록 하겠다”며 “전남 발전을 위해선 농업이 살아야 하고, 전남 농업이 살아야 대한민국 농업이 산다는 심정으로 농가소득 5천만 원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