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母 살해 뒤 도주한 아들 ··투신해 숨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60대 母 살해 뒤 도주한 아들 ··투신해 숨져

경기도 광주 한 상가 건물 7층에서 투신

광주 남부경찰서(사진=광주CBS 박요진 기자)

광주 남부경찰서(사진=광주CBS 박요진 기자)
지난 8일 광주 한 아파트에서 60대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40대 아들이 경기도 광주 한 상가에서 뛰어내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9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광주 한 상가 앞에서 어머니 A(67·여)씨에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아들 B(4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B씨가 뛰어내린 건물 7층에서는 B씨의 소지품과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B씨는 지난 8일 밤 충북 청주에서 광주까지 택시로 이동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어머니 A씨를 살해한 뒤 도주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A씨는 8일 밤 11시 10분쯤 광주시 남구 한 아파트에서 여동생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의 가슴 등에는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상처가 남아있었다.

조사 결과 B씨는 평소 어머니 A씨와 금전 문제 등으로 자주 다퉜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