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9일 '협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 9일 '협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10개 팀 경합...'교통문화지수 개선'팀 최우수상

(사진=광주시 제공)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올해 추진한 협업행정 가운데 교통정책과의 '교통문화지수 개선' 과제가 가장 뛰어난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됐다.

광주시는 9일 시청 2층 무등홀에서 협업행정의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2018 광주광역시 협업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는 올해 광주시가 추진한 협업성과를 결산하는 자리로,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협업과제 60개 중 사전심사를 통과한 10개 팀이 참가해 경합을 벌였다.

심사는 전문가로 구성된 10명의 전문심사단과 대학생과 시민, 공무원 90명이 참여한 청중심사단이 맡았으며 이날 현장심사를 통해 고득점 순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발표팀 가운데 협업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률을 현저하게 낮춘 교통정책과의 '교통문화지수 개선'팀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회계과의 '공유차량 지원사업'팀과 도시재생정책과의 '광주역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팀이 우수상을, 신도시조성과의 '무안공항 활성화'팀과 혁신도시담당관실에서 추진한 '전라도 천년 기념사업'팀이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수상한 5개 팀에는 포상금을 비롯해 인사가점, 해외연수 등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광주시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혁자생존의 시대를 맞아 소통하고 협력하는 협업행정의 패러다임 정착이 시급하다"며 "부서와 부서, 행정과 시민 사이의 벽을 허물어 공유와 소통과 협력을 지향하는 광주시의 협업행정을 시정 모든 분야에 적용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고 소통과 협력의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전 부서를 대상으로 협업과제를 발굴하는 등 조직 체질 개선에 앞장서왔다.

더불어 자치구와 시 산하 공사·공단에 대해서도 교육과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협업문화를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