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광주형일자리 협상 타결 위해 직접 나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이용섭 시장, 광주형일자리 협상 타결 위해 직접 나서

9일 광주 노동계와 만남 이어 오는 12일 현대차 사장과 담판
협상 무산에 따른 광주형일자리 위기감 '솔솔'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광주형일자리 원탁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원탁회의 협상단과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사진=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광주형일자리 원탁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원탁회의 협상단과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사진=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형 일자리의 첫 단추인 완성차공장 투자 유치와 관련해 교착상태에 빠진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투자협상 문제를 풀기 위해 전면에 나섰다.

그동안 현대차와의 협상이 위기에 봉착할 때마다 이 시장이 나서 돌파구를 마련한 바 있어 이번에도 이 시장의 적극적 행보가 '협상 완전 타결'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9일 오전 출근길에 민주노총 광주본부 정형택 본부장을 직접 찾아갔다.

이 시장은 예고 없이 이루어진 만남에서 정 본부장에게 "민주노총 광주본부의 어려운 입장도 있겠지만 일자리가 없어 고통받고 있는 우리지역 청년들의 아픔을 헤아려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협조해달라"고 절박한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거듭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후에는 광주시청에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윤종해 의장을 만나 현대차와 이견이 있는 평균초임 연봉과 관련해 다양한 해법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섭 시장은 지역노동계와의 논의를 바탕으로 오는 12일 오후 서울에서 현대자동차 정진행 사장을 단독으로 만나 최종 협약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어 이용섭 시장은 일자리경제수석 등 정부 관계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정치권의 협조와 예산 확보를 부탁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의 이번 행보가 난관에 봉착한 투자협상이 돌파구를 찾으면서 극적 타결로 이어질지 주목되고 있다.

광주시는 지역 노동계와 전문가들과 함께 투자유치추진단을 구성해 현대차와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노동계와 현대차측이 임금 등 일부 쟁점에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타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앞서 이용섭 시장은 지난 9월 광주 노동계가 불참선언을 하자 헝가리 출장길에서 바로 돌아와 서울에서 정진행 사장 등 현대차 협상팀을 만났고 한국노총 광주본부 가을체육대회에 참석해 윤종해 의장의 협상 참여를 이끌어 낸바 있다.

이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지원을 약속함에 따라 광주형 일자리사업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지만 일각에서는 협상 무산으로 사업을 성공시키지 못할 경우 광주에 미칠 부정적 영향도 크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사업 추진과 성공에 대한 의지도 중요하지만 노사민정 대타협이 전제돼야 하는 만큼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합의도 필수적"이라며 "국회 일정 등을 감안할 때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 조속한 협상 타결이 절박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