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결vs무산...기로에 선 '광주형일자리'

광주시 연내 타결에 총력...시험대 오른 이용섭호
현대차와 신뢰 회복 관건...임단협 유예 조항 이견 좁혀야

지난 5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가 개최됐다.(사진=광주시 제공)

지난 5일 오후 광주시청에서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가 개최됐다.(사진=광주시 제공)
광주형일자리의 첫 모델인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광주시와 현대차와의 협상이 타결을 목전에 두고 합의에 실패한 가운데 양측이 재협상을 통해 얽힌 실타래를 풀고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5일 회의를 열어 광주형일자리의 핵심사업인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설립과 관련한 광주시와 현대차의 잠정 합의안을 심의해 임단협 5년 유예 조항에 문제가 있다며 임단협 유예 조항 삭제 등 3개 수정안을 마련한 뒤 조건부 의결했다.

이에 현대차는 3개 수정안을 모두 수용할 수 없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하면서 양측의 잠정 합의안은 폐기됐다.

이로 인해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던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일자리 관련 협약 체결 조인식도 취소되고 말았다.

이처럼 최종 타결을 목전에 두고 임단협 유예 조항이 발목을 잡으면서 광주형일자리 협상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재협상을 벌일 계획이지만 상황이 녹록치 않다.

현대차가 광주시의 잦은 입장 번복에 불쾌감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입장문을 통해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가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 내용들이 수정된 적이 있는데 이번에도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 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도 지적한다"고 밝혔다.

광주형일자리와 관련해 민선 7기 출범 이후 의욕적이면서도 지난한 협상 과정을 거친데다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가 무너지면서 협상 동력도 적잖이 소진됐다.

하지만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바라는 목소리도 아직 여전하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작은 문제 하나로 협상이 타결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면서도 "광주시와 현대차, 노동계가 재협상해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전폭적인 지원을 다할 것이고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일자리에 대한 국민적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도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 조인식이 취소된데 대해 "협상 주체들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광주시와 현대차도 재협상에 대한 의지는 여전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발 한발 나아가다보면 협상타결이라는 종착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 뜨거운 염원을 가슴에 담고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해 다시 뛰겠다"고 약속했다.

광주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연내에 협상이 마무리되기를 희망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협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도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당장은 어렵겠지만 광주시와 현대차는 냉각기를 거쳐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연내 타결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협상이 장기화될 경우 광주형일자리가 정말로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릴 수 있다.

광주시가 현대차와의 신뢰를 회복하고 재협상을 타결짓기 위해 사활을 걸어야 한다.

일자리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청년들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려 있기 때문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