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차인줄 알고… 30대 차량털이범 덜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빈 차인줄 알고… 30대 차량털이범 덜미

차량털이 들키자 "담배피우러 들어왔다" 황당 변명 늘어놓고 도주

광주 서부경찰서는 차량털이를 시도하고 도주 과정에서 차량 주인의 손가락을 물어 상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김 모(3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새벽 0시 50분쯤 광주시 서구 쌍촌동의 한 아파트 뒷골목에 주차된 A(33)씨의 차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이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또 차량에 타고 있던 A 씨에게 발각돼 도주하는 과정에서 A씨의 손가락을 물어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차량털이 등 동종전과 4범인 김 씨는 차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과정에서 김 씨는 A씨가 "왜 남의 차 문을 여느냐"고 묻자 "담배 피우러 들어왔다"는 황당한 변명을 늘어놓고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 씨가 차량털이 행각을 더 벌였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