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노조, 모두가 공감할 조직개편 위해 노력 밝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교육청 노조, 모두가 공감할 조직개편 위해 노력 밝혀

교육 전문직 자리 늘리거나 행정직 희생만 강요 시 거부

전남교육청 공무원 노조, 11월 29일 조직개편 전면 폐기 촉구 결의대회 개최 (사진=노컷뉴스)

전남교육청 공무원 노조, 11월 29일 조직개편 전면 폐기 촉구 결의대회 개최 (사진=노컷뉴스)
절차적 흠결과 내부 의견 수렴 부족 등으로 전남도의회 문턱에서 불발된 전라남도교육청의 조직개편과 관련해 노조 측이 앞으로 모두가 공감할 조직개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공무원 노조는 7일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입장에 따른 성명서를 통해 " 도교육청은 도의회 교육위원회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그동안의 일방적이고 의견 수렴 없이 급하게 추진된 독단적 정책결정 관행을 끝내고, 교육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낼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또, "전남교육의 혁신이 교육 전문직의 전유물이 되거나 도교육감을 비롯한 특정 세력에 의해 결정될 수 있겠냐"면서 "중차대한 조직개편을 충분한 내부 소통을 거친 후 추진하라는 교육위원회의 질책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이번 조직개편 과정에서 전남 교육정책을 조율하고 선도해야 할 정책기획관은 오히려 편협한 시각으로 갈등을 부추겨 전남 교육의 신뢰도를 떨어뜨려다."며 "도교육감은 이번 사태를 유발한 장본인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노조는 "도교육감의 ‘학교가 살아야 전남교육의 미래가 있다’는 정책 방향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앞으로 시군 교육지원청의 가장 이상적 조직형태는 무엇인지, 학교의 어떤 업무를 지원해야 할 것인지, 효율적인 지원행정을 위해 인적구성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세밀한 논의와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조는 "모두가 공감할 조직개편을 위해 책임감을 느끼고 성실히 노력하겠지만, 효율적 학교 지원 방향이 아닌 교육 전문직의 자리를 늘리려 하거나 행정직의 희생만을 강요한다면 단호히 거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전남도의회 교육위는 4일 입장문을 통해 "전남도교육청은 학교지원센터의 시범 운영을 통해 제도를 보완하고, 구성원 간 충분한 소통을 거친 뒤 조직개편을 추진하기 바란다."며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을 위한 조례 개정안의 긴급 의안 제출 협의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도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이 사실상 물 건너갔으며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조직개편 취지와 내용을 교육 규칙에 우선 반영해 시범 시행하기로 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조례개정을 통한 전면적 조직개편 추진은 어렵게 됐지만, 앞으로 도민과 약속한 조직개편의 취지와 내용을 교육 규칙에 반영하여 부분적으로 시행하고, 추가적인 의견수렴 등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 전면 조직개편을 추진하는 조례개정안을 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