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대유위니아 등 투자기업에 인센티브 지원키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 대유위니아 등 투자기업에 인센티브 지원키로

2018 투자유치위원회 개최...투자유치 성과 및 혁신전략 의견수렴

광주시는 7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투자유치위원회를 열고 그동안의 주요 성과와 투자유치 혁신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광주시에 이전해 투자한 2개 기업의 투자촉진과 조기정착을 위해 투자유치보조금 지원을 결정했다.

보조금 지원이 결정된 2개 기업은 광주시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관외에서 관내로 이전 또는 신설한 기업들이다.

㈜대유위니아는 충남 아산에서 본사와 공장을 하남산단으로 이전하고 2017년 6월부터 공장을 가동해 김치냉장고,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기업으로,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으로 20억 9천여만원을 지원받는다.

에이치케이에너지㈜는 진곡산단에 공장을 신설해 2017년 2월부터 수배전반 제조 등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으로 4억 8백만원을 지원받는다.

대유위니아는 지금까지 175억여원을 투자하고 300명의 고용을 창출했고 에이치케이에너지는 52억원을 투자해 16명의 고용을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용이 증가될 것으로 전망되는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들로 평가받았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광주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투자기업에 대한 보조금은 외지 기업의 투자유치를 촉진하고 광주시로 투자한 기업의 조기 정착을 위해 조례에 정한 요건을 갖춘 기업들에 대해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으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최근 현대차와 협약체결이 무산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청년들의 희망인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양측 입장을 조율하는 등 혼신의 힘을 다해 협상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