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씨오리 농장에 AI 방역초소 운영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도, 씨오리 농장에 AI 방역초소 운영한다

위험시기 맞아 축사 주변 생석회 추가 살포 등 방역 강화

AI 방역 (사진=나주 시청 제공)

AI 방역 (사진=나주 시청 제공)
전라남도가 최근 다른 시·도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저병원성 AI가 잇따라 검출됨에 따라 씨오리농가에 방역초소를 설치하고, 오리농장 출입구부터 울타리 둘레로 생석회를 일제 살포하는 등 고병원성 AI 차단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전라남도는 AI 발생 우려가 높은 씨오리 농장 17개소에 10일부터 2019년 1월까지 방역초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24시간 근무자를 배치해 출입자를 통제하고, 소독 후 농장 진입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전라남도는 시군에 방역초소 설치 운영을 위해 예비비 2억 원을 긴급 지원했다.

오리 사육농장에는 농장 출입구부터 울타리 둘레로 생석회를 다시 살포한다.

도 재난관리기금 3억 원을 지원해 지난 10월부터 2회 생석회를 일제 살포했으며, 오는 12일 3차 일제 살포에 나선다.

주요 철새 도래지인 순천만, 영암호, 고천암 주변 도로 등에 군 제독차량과 광역방제기를 동원해 13일부터 20일까지 일제 소독을 한다.

또한 철새 도래지에 통제초소 5개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철새 예찰 감시요원 33명을 채용해 모니터링(감시)하고 있다.

이번 동절기 전국적으로 야생조류에서 저병원성 AI 28건이 검출됐으나, 전남에서는 아직 검출되지 않았다.

시·도별로는 서울 1, 경기 11, 충북 2, 충남 8, 전북 4, 경남 1, 제주 1건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