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역에 26일부터 장맛비 예상

광주전남 10~40,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최고 80㎜ 장대비 예상

그동안 북상하지 못하고 있던 장마전선이 서서히 광주전남지역으로 다가오면서 광주전남지역에는 26일부터 장마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광주지방기상청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북위 30도 부근) 동서로 길게 위치하고 있는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며 "26일 아침(06시 이후)에 전남 남서해안부터 장맛비가 시작되겠다"고 밝혔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이번 장맛비는 낮(12시)에 광주전남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으며 이후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아침(06시 이후)에 서쪽 지역을 시작으로 오후(15시 이후)에는 비가 그치겠다"고 내다봤다.

이번 장맛비의 예상 강우량은 광주와 전남지역이 10~40mm,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20~60mm, 많은 곳은 80mm 이상이 예상되고 있으며,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도 내릴 전망이어서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7일 오후 물러났던 장마전선은 29일~30일 다시 북상하면서 광주전남지역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