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위 "가뭄 대책 없는 죽산보 해체 반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책위 "가뭄 대책 없는 죽산보 해체 반대"

농민 등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구성된 영산강 보 해체 저지 대책위원회는 25일 나주시청 앞에서 궐기대회를 갖고 "가뭄에 대한 대책 없는 죽산보 철거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효과적인 영산강 물 관리를 위해서는 1600억 원을 들여 설치한 죽산보를 유지해야 한다"며 "죽산보는 농업용수 확보와 영산포 상권과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죽산보는 가뭄 해결과 홍수 예방 등 재난대비 국가시설물"이라며 "정부의 주장대로 보 설치 때문에 수질이 나빠졌다면 수문을 열고 닫으며 조절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궐기대회에 이어 영산강 황포돛배 선착장까지 행진한 뒤 죽산보 해체를 반대한다는 뜻을 담아 황포돛배에 올랐다.

한편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2월 죽산보 해체를 제안하는 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발표했으며 오는 7월 출범할 예정인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보 해체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