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부실채권 비율 '양호'

광주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지방은행 중에서는 가장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 2분기 말 국내은행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6월 기준 광주은행의 총여신은 18조 8천억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부실채권은 1천억원으로 부실채권 비율이 0.65%로 나타났다.

광주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2017년 말 0.57%보다는 0.07% 증가했지만 1분기 말의 0.66% 보다는 낮아졌다.

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 1.06% 보다는 0.41% 포인트 낮았다.

특히 지방은행 중에서는 제주은행과 함께 부실채권비율이 가장 낮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지난 2008년 분기말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는 등 금융위기 이전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과는 달리 광주은행은 지난해말에 비해 부실채권 비율이 높아져 보다 철저한 자산 건전성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