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주의보··국내 첫 환자 발생

전남도, 축사·웅덩이 등 방역소독 집중

전라남도는 최근 경북에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동물 축사와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 방역소독을 집중 시행하는 등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뇌염 환자는 2016년 2명 발생 이후 현재까지 전남에서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국적으로는 2016년 28명, 2017년 9명, 올해 들어 9월 현재까지 해외감염 1명을 포함한 2명이 발병했다.

일본뇌염은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에 의해 전파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 환자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서는 질병 매개 모기 활동이 활발한 시기인 10월까지는 야외활동 시 밝은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노출 부위엔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예방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또한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무료 예방접종을 하고 있어 가까운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