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그린산단 활성화 전제 조건은?

자동차 부품업계 입주 고려사항...정부 특별지원에 완성차 공장 입주
기반시설-행정복합시설 등도 중요한 요소로 꼽아

빛그린산단 조감도(사진=광주시 제공)
자동차 부품 업체들이 광주시의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추진 중인 빛그린산단으로 입주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는 12일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정립을 위한 중간보고회(이하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고용노동부가 지원하는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으로 추진된 연구용역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노사민정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은 현 정부의 일자리 창출사업과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과제의 구체화 및 표준모델 개발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연구용역을 수행한 워크인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8월 13일부터 31일까지 전국 자동차 부품기업 864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에 응답한 124개 업체는 모두 빛그린 산단으로 입주(이전)에 대한 의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현재 원청업체가 가까이 위치한다는 응답이 37.9%로 가장 많았고 이전 여건이 안된다 27.6, 물류비용이 과다발생한다 24.1, 이전필요성이 없다는 응답이 10.3% 순이었다.

빛그린 산단으로 입주(이전)시 주요 고려사항에 대한 질문에 정부와 지자체의 특별지원이라는 답변이 38%, 완성차 공장의 입주 30%, 부품기업들의 집적을 통한 전문화 14%로 나타났다.

빛그린 산단 기반시설 중요도 면에서는 물류비용 절감과 교통편리성, 접근성을 우선적으로 꼽아 완성차 공장 입주가 확정되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빛그린 산단 입주시 기업지원시설에 대한 질문에는 회계, 법률 등 공공행정 시설은 물론 주거시설과 장비지원시설 순으로 응답해 행정복합시설에 대한 요구가 많았고 세금감면과 금융지원에 대해서는 80% 이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근로시간 단축으로 임금비용과 노사갈등이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각각 76.6%와 53.2%로 나타나 임금체계와 관련된 노사관계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보고회가 노사민정 상생과 협력을 통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정립하고 빛그린국가산업단지에 운영 모델을 구축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기반으로 한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 사업으로 빛그린 산단에 현대차 완성차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는데 노동계의 참여 거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빛그린 산단은 국토부(LH)가 광주 광산구 삼거동과 함평군 월야면 일대 407만 1천㎡ 면적에 오는 2019년 말까지 국가산단으로 조성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6,059억원이며 지난 9월 말 현재 75%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