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업 사고, 농업인 안전보험으로 대비하세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작업 사고, 농업인 안전보험으로 대비하세요

전남도, 가입 권장··가입 보험료의 70% 지원해 연간 2만 9천 원으로 가능

영농철 안전사고 사전 예방 위한 농기계 점검 (사진=강진 군청 제공)

영농철 안전사고 사전 예방 위한 농기계 점검 (사진=강진 군청 제공)
전라남도가 고령화 등으로 농업인의 안전재해 위험이 늘고 있어 아직 안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농가는 ‘농업인 안전보험’ 가입을 서둘러 달라고 권장하고 나섰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농기계 등 농작업 안전사고는 가을철 수확기에 집중되고 있어 10월 중 보험 가입이 꼭 필요하다.

농업인 안전보험은 농작업 중 발생하는 농업인의 신체 상해 등을 보상해 안정적 농업 경영활동을 보장하는 정책보험이다.

가입 자격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만 15세부터 87세까지 농업인이다.

가까운 농협에서 연중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국비와 도비 등 지방비에서 70%를 지원해 실제 가입 농가는 산출 보험료의 30%만 부담하면 된다.

예를 들어 농업인이 기본형인 ‘일반 1형’ 보험에 가입할 경우 1인당 보험료는 9만 6천 원이다.

이 가운데 70%인 6만 7천200원을 지원하므로, 가입 농가는 나머지 30%인 2만 8천800원만 내면 된다.

보장 기간은 1년이다.

농작업 중 발생하는 사고 시 보장은 사고 유형에 따라 다르나 상해와 질병 시 입원비와 수술비, 간병비 등을 지급하고 사망 시 유족 급여금 5천 500만 원과 장례비 등이 지급된다.

전남에서는 농업인 안전보험에 10만 5천여 명이 가입했다.

이런 가운데 3천 182건의 사고가 발생해 44억 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