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이 전국최초로 시험장에 배치한 '응급구조사' 맹활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교육청이 전국최초로 시험장에 배치한 '응급구조사' 맹활약

호흡곤란 수험생 응급조치, 병원이송으로 시험완주토록 도와

광주광역시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수능시험장에 배치한 응급구조사가 호흡곤란을 일으킨 수험생에 대해 응급조치와 신속한 병원이송으로 끝까지 시험 완주를 할 수 있도록 도와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보문고 고사장에서 수능 시험을 본 진흥고 3학년 학생이 3교시 영어 시험 도중 호흡곤란을 일으켰다.

도저히 시험을 볼 수 없는 위급한 상황에서 현장에 배치된 응급구조사가 응급조치후 인근 하남성심병원 응급실로 즉시 이송해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학생은 하남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이내 정상 컨디션을 회복했다.

이에 하남성심병원에서는 이 학생을 위해 특별히 시험장을 신속히 설치해 학생이 4교시까지 무사히 수능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진흥고 학생 보호자는 시교육청의 적극적인 행정과 현장 응급구조사의 빠른 대응, 병원의 적극적인 치료와 배려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해당 학생은 현재 시험을 다 마치고 자택으로 귀가했다.

광주시교육청 중등교육과 우재학 과장은 "광주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배치한 응급구조사가 큰 역할을 해 학생을 위기에서 구했다"며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생들의 예기치 않은 사고에 대비하고, 학생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수능을 대비해 응급구조사 38명을 수능시험장에 배치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