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유역환경청, 장마철 앞두고 사업장 20곳 집중점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산강유역환경청, 장마철 앞두고 사업장 20곳 집중점검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영산강유역환경청은 3일부터 7월 31일까지 장마철에 대비 대규모 공사가 진행 중인 환경영향평가 협의 개발사업장을 집중 점검한다고 2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집중강우 시 토사유출이나 사면붕괴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대규모 토석채취 사업장 10곳과 도시개발·산업단지 조성 사업장 10곳 등 총 20곳 사업장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 △흙깎기·쌓기(절·성토) 사면의 안전관리 여부 △가배수로·침사지·오탁방지막 등 수질오염 방지시설의 적정 설치 및 운영 여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또 환경오염사고에 대비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 구축여부, 공사 중에 발생하는 비옥토나 폐기물 적정 보관상태 등을 점검하여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의 이행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원형보전지 훼손 등 중대한 법규 위반사항에 대하여는 검찰에 고발 조치 및 과태료 부과 등을 통해 사업자의 엄중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며"개발사업장에서도 집중호우 등에 대비 사면붕괴, 토사유출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율점검을 하고 승인기관에서도 순찰 강화를 통해 사업장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