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코로나19 확대 비상대책회의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의회, 코로나19 확대 비상대책회의 개최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의장 김동찬)는 2일 오후 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의 지역 내 확산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광주시의회 전 의원과 사무처 모든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대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주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지역감염 급증에 따른 광주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발맞춰 지역 내 추가적인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시의회 차원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실시됐다.

김동찬 의장의 주재로 진행된 이번 비상회의에서는 광주시의 ‘코로나19 관련 현황 및 대응사항 보고’ 청취와 의원들의 지역주민 여론 공유, 시 방역대책본부에 대한 의원요구사항 전달 등이 이뤄졌다.

김동찬 의장은 "코로나 청정지역을 유지해오던 광주공동체에 지난 주말부터 지역 내 감염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시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는 있지만 위대한 150만 광주시민은 위기상황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행정기관의 방역활동에 적극 협조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시 방역대책본부에서는 병상확보와 다중이용시설 대책,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한 대시민 홍보강화 등 더욱 내실 있는 방역체계 운영에 충실을 기해주실 것을 부탁드리고 우리 광주시의회도 집행부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시의회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대응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집행부가 방역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의회 회기의 탄력적인 조정, 지역 내 방역체계 강화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코로나19 긴급 추가경정예산안’ 의결 등 신종 감염증 위기상황의 대응을 위한 의정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 조례'를 전부 개정하는 등 신종 감염병 예방 및 대응능력을 갖추기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동시에 모든 의원의 자발적인 월정수당 기부와 국제교류예산 전액 삭감, 헌혈운동 동참 등을 통해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