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새로나 추모관' 침수 합동 원인조사단 구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시, '새로나 추모관' 침수 합동 원인조사단 구성

행정부시장 단장…경찰, 사고분석 전문가, 광주시 감사위원회 등 참여
침수 유골함 복구 및 재화장 지원

광주시가 ‘새로나 추모관 침수에 따른 합동원인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지난 7~8일 광주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사설 추모관이 침수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해 이용섭 시장이 지난 11일 피해 유족들과 만나 “유족들 가슴에 한이 되지 않도록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협조를 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광주시는 이번 침수피해와 관련해 이 시장의 특별 지시로 침수 유골함 복구 및 재화장 지원, 승화원 셔틀버스 운행, 상황실 설치, 추모관 홈페이지 가동 등 신속한 피해 수습을 위해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침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광주시와 북구청, 경찰, 유족 등이 참여하는 ‘새로나 추모관 침수에 따른 합동원인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합동원인조사단은 행정부시장이 단장을 맡고,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와 감사위원회, 건축‧시설 담당 공무원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조사 초기부터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경찰 측의 추천을 받아 외부 전문가도 참여시키기로 했다.

유족들의 조사단 참여 여부는 현 유족 대표에게 의뢰해 15일 예정돼 있는 유족 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직접 참여 또는 전문가 추천 등을 결정해 광주시와 구체적인 사항을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