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겨울철 어민 소득원 '어린 꼼치' 방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도, 겨울철 어민 소득원 '어린 꼼치' 방류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이 겨울철 어업인의 소득원인 꼼치(liparis tanakai)의 자원 조성을 위해 어린 꼼치 방류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꼼치는 남서해안과 동해 남부해역 수심 50~80m에 서식하는 저서성 어류로 전남에선 ‘물메기’라고 부르며 꼼치의 뼈와 근육은 칼슘, 철분 등을 많이 함유해 해장국 재료로 많이 쓰인다.

꼼치의 수정란 부착 습성으로 겨울철 산란기에 어구와 함께 포획된 수정란이 해상에 방치되고 있어 자원관리가 절실하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여수지역 꼼치 통발 어업인과 ‘꼼치 자원조성 업무협약’을 맺고 수정란 수거 및 부화자어 방류 등 전남 연안 꼼치 자원 조성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여수 돌산읍 두문포와 계동해역에 1천400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연말까지 여수해역에 어린꼼치 총 2천400만 마리 이상을 방류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광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